사진=연합뉴스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14일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는 북과 남이 우리민족끼리의 자양분으로 거두어들인 알찬 열매”라며 “우리는 우리 민족의 전도가 달려있는 판문점 선언 리행을 더욱 가속화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선권은 이날 오전 개성공단 내 위치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 축하연설문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선권은 “북남공동련락사무소가 개설됨으로써 쌍방은 북남관계에서 제기되는문제들을 빠른 시간 내 허심탄회하게 론의하고 필요한 대책을 강구해나갈 수 있게 됐다”며 “관계개선과 발전을 적극 추동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향하여 큰 보폭을 내짚을수 있게 되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북남관계 문제를 우리 민족이 주인이 되여 자주적으로 해결해나갈데 대한 력사적인 판문점 선언의 정당성과 생활력에 대한 뚜렷한 증시로 된다”고 강조했다.
이선권은 또 “우리 앞에는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모처럼 마련된 관계개선의 오솔길을 평화번영의 대통로로 넓혀나가야할 민족사적 책무가 나서고 있다”며 “길은 다닐수록 넓어지고 마음을 합치면 천하를 움직인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북과 남이 서로 신뢰하고 배려개 나간다면 불신과 대결의 잔재들은 영원히 력사 속에 사라져버릴 것”이며 “기운차게 움트는 화해와 협력의 싹은 머지않아 평화와 번영, 자주통일의 거목이 되여 풍성한 열매를 맺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선권은 “북남관계 발전의 새로운 전환적 국면을 바라는 온 민족의 절절한 념원이 응축되여있다”며 “나는 북남공동력락사무소가 북남수뇌분들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판문점선언 리행에서 맡겨진 민족사적사명과 임무를 훌륭히 수행함으로써 북남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나가는데 크게 기여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공동취재단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