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팀] 재희가 피아노 연주를 선보인다.

가족이엔티(대표 양병용) 소속배우인 배우 재희가 MBC 새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극본 최연걸, 연출 최은경)’의 남자주인공으로 캐스팅을 확정지었다.

‘용왕님 보우하사’는 세상 만물의 수천가지 색을 읽어내는 ‘절대시각’을 가진 여자 심청이(이소연)가 세상을 흑백으로만 보는 피아니스트 마풍도(재희)를 만나 사랑과 인생의 아름다움을 나누고, 잃어버린 아버지의 비밀을 찾아내는 현대판 심청이 이야기이다.

드라마 ‘금 나와라 뚝딱!’ ‘내 손을 잡아’ ‘훈장 오순남’ ‘노란 복수초’ 등을 연출한 최은경 PD와 드라마 ‘좋은 사람’을 공동 집필하고, ‘훈장 오순남’을 집필한 최연걸 작가가 만나 준비 중인 작품이다. ‘비밀과 거짓말’ 후속으로 12월 첫 방송될 예정.
재희는 극중 단 한 번의 미스 터치도 용납하지 않는 연주 실력을 자랑하지만, 감성이 부족하다는 평을 받고 있는 알파고 피아니스트 마풍도역을 맡는다. 재희는 극중에서 인생 최대 위기를 가져다준 괴상망측한 여자인 심청이와 만나게 되면서 사랑과 인생의 아름다움을 나누고 다시 세상의 빛을 보게 되는 컬러풀한 로맨스를 보여줄 예정이다.

‘메이퀸’ ‘당신은 너무합니다’에 이어 오랜만에 MBC 드라마 주인공으로 복귀하는 재희의 이번 캐스팅 소식은 많은 시청자와 항상 응원하며 기다려온 팬들에게 너무나 반가운 소식이다.

재희는 소속사를 통해 “처음 용왕님 시놉시스를 받았을 때 매우 감탄이었다. 기존 드라마에서 접해보지 못한 세련되고, 개성 넘치는 캐릭터가 벌이는 신선한 사건들과 관계에 아주 잘 짜여 진 한 편의 소설을 읽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제가 이 시놉시스를 보면서 느꼈던 즐겁고 재미있는 감정을 시청자 분들께 고스란히 잘 전달해 드리고 싶다. 작품 시작의 처음부터 마지막 촬영 그날까지 초심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오랜만에 지상파 드라마로 컴백하는 재희가 많은 이들이 기다려온 만큼 좋은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을 기대해본다.(사진제공: 가족이엔티)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