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 사진=한경DB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에 올랐다.

현대차그룹은 14일 정 부회장이 총괄 수석부회장을 맡는다고 발표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그룹 경영과 업무 전반을 총괄한다. 이와 함께 정몽구 회장을 보좌하게 된다.

그룹 측은 “이번 인사는 글로벌 통상 문제 악화, 주요 시장의 경쟁 구도 변화 등 급변하는 경영 환경에 따른 것”이라며 “통합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정 회장의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그룹의 미래 경쟁력 강화와 신성장 동력 확보 등을 위한 일환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