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팀] 소유진을 주말에 만나자.

소유진은 10월14일 첫 방송될 MBC 주말드라마 ‘내 사랑 치유기(극본 원영옥, 연출 김성용)’에서 착하되 할 말은 하고, 손해 보되 미련 떨지 않으며, 꾹 참되 터질 땐 터지는 ‘아내, 며느리, 딸’ 1인 3역을 악바리 다혈질 근성으로 해내는 임치우 역을 맡았다. 선보이는 작품마다 ‘믿보소’의 저력을 과시했던 소유진의 종횡무진 활약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드높이고 있다.
이와 관련 소유진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집안 대들보 가장’ 임치우의 면모를 처음으로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극중 임치우가 책상 앞에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앉아 있는가 하면, 심각한 표정을 드리운 채 어딘가로 다급하게 걸어가고 있는 장면. 가족들을 위해 바쁘고 정신없이 돌아가는 삶을 보내는 치우의 상황을 대변하듯 잠그지도 못한 가방을 무릎에 놓고, 또는 어깨에 맨 채 고군분투하는 모습이다. 하지만 이내 얼굴 가득 환한 미소를 띠는 면모로, 힘든 상황에서도 지치지 않고 꿋꿋하게 이겨내는 임치우의 무한 에너지를 증명하고 있다.
소유진이 ‘현실주의 국가대표급 슈퍼 원더우먼’ 임치우로 나선 장면은 한 부동산에서 촬영됐다. 소유진은 첫 촬영에 대한 기대감과 설렘을 드러내듯 특유의 명랑한 기운을 뿜으며 등장, 김성용 감독과 스태프들에게 일일이 인사를 전하며 현장에 밝은 기운을 선사했다. 이어 감독과 촬영 장면에 대해 심도 있게 상의하고 상대 연기자들과 여러 번의 리허설을 거친 후 100% 캐릭터에 몰입한 연기를 펼쳐, 현장을 압도했다.

첫 촬영을 마친 소유진은 “극중 치우는 어떤 역경에도 매사 긍정적이고 힘이 넘치는 캐릭터여서 나까지도 해피하게 만들어 준다”며 “특히 ‘내 사랑 치유기’를 함께 할 감독님과 스태프 분들 분위기가 너무 좋다. 활기 넘치는 촬영장에서 촬영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고 전했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여자들의 모습이 전부 교집합 되어있기 때문에 더욱더 섬세하게 현실을 반영해 캐릭터에 녹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보시는 시청자 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치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MBC 새 주말드라마 ‘내 사랑 치유기’는 착한 딸이자 며느리이자 아내이고 싶은 적이 한 번도 없었던, 그러나 식구들에게 그 한 몸 알뜰히 희생당한, 국가대표급 슈퍼 원더우먼의 명랑 쾌활 분투기다. ‘부잣집 아들’ 후속으로 10월14일 첫 방송.(사진제공: MBC ‘내 사랑 치유기’)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