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자마 프렌즈' 레드벨벳 조이 /사진=변성현 기자

그룹 레드벨벳 조이가 '파자마 프렌즈' 출연 결정 후 멤버들의 반응을 전했다.

14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라이프타임 신규 예능 프로그램 '파자마 프렌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조이는 "낯도 많이 가리고 새로운 사람들과 친해지는 것에 겁이 많은 스타일이다. 그동안 방송과는 다르게 리얼한 모습을 보여드려야 하고, 실수하거나 불안한 모습이 보일까봐 걱정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장윤주, 송지효 언니가 언니로서 잘 이끌어 주셨다. 윤주 언니는 '왜 말이 없느냐', '속을 모르겠다'고 하시면서 먼저 다가와주셨다. 처음부터 많이 기댔다. 지효 언니는 저와 성격이 비슷하다. 둘이 같이 있을 때 동네도 같고, 저의 마인드와 비슷한 면이 많은 언니라 좋았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성소에 대해서는 "제가 원래 성소의 팬이었다. '아이돌육상경기대회'에서 리듬체도 하는 거 보고 울었다. 여러번 할 때마다 밝고 인사도 예쁘게 해주는 친구라 좋아했다. 제일 빨리 친해졌다. 자리에 없지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룹 활동을 했으니까 제작진이 오랜시간 지켜와 주셨더라. 그것도 감사했다. 잘 챙겨주시고 재밌는 것들도 던져주시고, 빨리 친해질 수 있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레드벨벳 멤버들에 대해서 "저희가 지금 되게 바쁜데, 부러워하더라. 슬기가 제일 부러워 했다. '정글의 법칙' 출연 당시 이야기를 하며 큰 배움이 있었다고 얘기해주더라"고 말했다.

'파자마 프렌즈'는 각자의 전문 분야에서 바쁘게 살아가는 워너비 스타 4인방 장윤주, 송지효, 레드벨벳 조이, 우주소녀 성소를 통해 즉흥여행 호캉스(호텔+바캉스)의 매력과 즐거움을 엿보는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에서 네 MC는 호캉스의 짧은 여유 속에서 자신의 고민을 공유하고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의 성장 스토리를 들려줄 예정이다.

'파자마 프렌즈'는 오는 15일 밤 11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