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팀] 두 남자가 정해인을 좇는다.

9월14일 방송되는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에서 문세윤와 유민상은 정해인의 광고 자리를 노리는(?) 발언을 해 눈길을 끈다.

최근 녹화에서 문세윤은 메뉴로 나온 관자를 가리키며 “형 관자”라고 운을 띄웠고, 이에 유민상이 “49년 전통, 형 관자”라는 멘트로 받아쳐 정해인의 건강식품 CF를 패러디 했다.

하지만 이 상황을 계속 이어가려던 문세윤이 갑자기 “안 되겠다. 그 광고 모델이 정해인이야” 하며 의기소침한 모습을 보이자, 유민상이 나서 “요즘 우리도 대세”라는 발언으로 자신감을 불어 넣었다.
이어 유민상은 문세윤에게 CF에 도전할 것을 적극 제안했고. 이 둘은 정해인의 CF를 뺏겠다며 다시 한 번 재연에 나섰다.

하지만 광고주를 노린 애드리브를 시작부터 버벅거리는 등 불협화음(?)을 보였고, 결국 백기를 들며 정해인에게 던졌던 선전포고를 회수해 웃음을 안겼다.

CF 킹 정해인에 맞서는(?) 유민상과 문세윤의 모습은 금일(14일) 오후 8시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에서 공개된다.(사진제공: 코미디TV)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