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는 폭스바겐그룹의 코르넬리아 슈나이더(54)를 고객경험본부 내 스페이스 이노베이션 담당상무로 영입했다고 14일 밝혔다.

슈나이더 상무는 폭스바겐그룹에서 브랜드 체험관 '폭스바겐그룹 포럼'의 총책임자를 맡아왔다.

브랜드 체험, 공간을 활용한 마케팅 분야의 전문가를 영입해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를 끌어올리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오는 17일부터 현대차에 합류할 슈나이더 상무는 현대차의 브랜드 체험관인 현대 모터스튜디오의 운영과 스페이스(공간) 마케팅 관련 기획, 그리고 모터쇼 등 글로벌 전시회의 기획·운영을 담당하게 된다.

또 20년 이상 브랜드 전문가로서의 근무 경험을 살려 현대차의 전반적 대(對)고객 커뮤니케이션 역량을 한 단계 끌어 올리는 역할도 수행한다.

현대차에 따르면 슈나이더 상무는 고객 라이프스타일의 변화를 읽고 이런 변화를 브랜드 체험 콘텐츠에 담아내는 데 탁월한 능력을 보여왔다.
독일 함부르크대 사회·정치학과를 졸업한 뒤 1990년 NDR, 프레미어레 등 독일 TV 채널의 행사 담당으로 경력을 시작했고 30대 초반에 프레미어레 TV의 전시 및 이벤트 총괄에 임명됐다.

1999년과 2001년에는 소니와 타임워너 독일 지사에서 고객 체험 업무를 담당했고, 2003년부터는 폭스바겐그룹으로 자리를 옮겨 최근까지 폭스바겐그룹 포럼의 총책임자 역할을 맡아왔다.

베를린에 설립된 폭스바겐그룹 포럼은 전통적 방식의 자동차 전시가 아니라 미래 혁신기술과 연계된 문화예술 전시 공간으로 조성돼 유럽의 대표적인 브랜드 체험관으로 꼽힌다.

슈나이더 상무는 "현대차와 다양한 분야에서 나의 경험들을 공유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그동안 쌓아온 전문 지식을 활용해 새로운 아이디어를 개발함으로써 현대자동차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는 새로운 자동차 문화를 정립하고 고객에게 다양한 방식으로 브랜드 방향성을 알리고 소통하는 차원에서 국내외 주요 지역에 다양한 브랜드 체험관을 운영하고 있다.

현대차는 2014년 서울 모터스튜디오 서울을 개관한 이래 모스크바, 하남, 고양, 베이징 등 국내외에 브랜드 체험관을 잇따라 개관하고 브랜드 홍보를 벌여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