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고은, 정해인/사진=CGV아트하우스

배우 정해인, 김고은이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가제)으로 로맨스를 선보인다.

'유열의 음악앨범' 측은 14일 "김고은, 정해인을 주연에 낙점하고 지난 1일 크랭크인했다"고 밝혔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이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마추어 나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 멜로 영화다. '해피엔드', '사랑니', '은교' 정지우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올해 상반기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JTBC '밥 잘사주는 예쁜 누나'를 연달아 히트시키며 대세 반열에 오른 정해인은 녹록지 않은 현실에서도 맑은 웃음을 간직한 청년 현우 역을 연기한다.

정해인은 "정지우 감독의 작품들을 모두 좋아해서 꼭 한 번 같이 작업을 해보고 싶었다"며 "'유열의 음악앨범'만의 서정적인 분위기와 이야기가 녹아 든 시나리오가 마음에 들었다"고 새 작품을 시작하는 소감을 밝혔다.
'은교'에 이어 '유열의 음악앨범'으로 다시 한 번 정지우 감독과 호흡하게 된 김고은은 청춘의 시기를 성실하게 살아가는 미수 역을 맡았다. 정해인과 우연에서 인연으로 이어지는 사랑이야기를 그려나갈 예정이다.

김고은은 "설레고 기대된다"며 "관객들과 함께 공감할 수 있는 한 편의 아름다운 영화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정지우 감독은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도 이미 빛나는 두 배우가 만나 어떤 장면이 만들어질지를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두근거렸다"며 정해인, 김고은이 빚어낼 호흡에 기대감을 표현했다.

한편 '유열의 음악앨범'은 내년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소연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