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385만 달러)에서 유소연(27)이 첫날 4언더파 67타를 적어내며 공동 4위를 기록했다.

유소연은 13일(현지시간) 18홀 경기를 마친 뒤 "첫날 60대 타수를 기록하면 좋은 시작인 것 같다.

보기 두 개가 있었지만 좋은 샷, 좋은 퍼팅도 있었다.

안정적인 경기를 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달 초 LPGA투어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공동 21위(4언더파 284타)로 다소 부진했던 유소연은 "그때는 샷부터 퍼팅까지 모두 마음에 안 들었는데 지난주에 열심히 준비해서 그때보다는 모든 게 좋아졌다"고 말했다.

유소연은 "가장 열심히 준비했던 한주였던 것 같다.
퍼트부터 드라이버까지 모든 샷을 한 번씩 점검하는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첫날 폭우가 쏟아졌던 것과 달리 이날은 오후까지 날이 맑다가 경기 후반부터 구름이 짙어졌다.

유소연은 "5번홀 칠 때 천둥소리도 들리고 해서 걱정했는데 비 맞지 않고 끝내서 기쁘다.

경기 마지막까지 좋은 날씨 속에 플레이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유소연은 박인비(30), 페닐라 린드베리(32)와 한 조를 이뤄 경기했다.

유소연은 "박인비 선수와 올해 한 번도 같이 플레이하지 못했는데 올해 마지막 메이저대회에서 함께 경기해 좋았다"고 말했다.

박인비도 이날 3언더파 68타를 기록하며 공동 7위로 무난하게 출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