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시장 반등 계기

사진=연합뉴스

미국의 초대형 투자은행 모건스탠리가 가상화폐(암호화폐) 시장에 진출한다.

13일(이하 현지시간) 블룸버그 보도에 따르면 모건스탠리는 비트코인 파생 상품 출시를 위해 월스트리트 내의 다른 회사와 협업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모건스탠리 고객은 비트코인 가격 상승에 베팅하는 롱포지션 또는 하락에 베팅하는 쇼트포지션에 투자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블룸버그는 익명의 제보자를 인용해 “모건스탠리는 직접 비트코인을 사고 팔지는 않겠지만 비트코인을 비롯한 디지털 자산과 관련된 다양한 파생상품의 트레이딩 데스크는 구축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제보에 의하면 모건스탠리는 이미 비트코인 선물상품 거래를 위해 기술적 부분은 해결했다. 내부 승인 절차가 완료되면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모건스탠리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별도 답변이나 언급은 거부한 상태로 알려졌다.

이 소식에 암호화폐 시장은 다시 활기를 되찾는 모습이다.
지난 5일 830만원 선까지 상승했던 비트코인 시세는 골드만삭스가 암호화폐 트레이딩 데스크 개설을 취소했다는 보도에 15%가까이 하락해 710만원 선까지 주저앉았다. 이더리움은 40%, 이오스는 27%가까이 떨어지는 등 알트코인들 낙폭은 한층 컸다.

이튿날 마틴 차베스 골드만삭스 최고기술책임자(CTO)가 “가짜 뉴스”라고 해명했지만 암호화폐 시장은 좀처럼 회복세를 보이지 못했다. 하지만 모건스탠리의 가상화폐 시장 진출 보도가 나오자 반등에 성공했다.

14일 오전 7시경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24시간 전 대비 1.35% 가량 상승한 733만원을 기록하고 있다. 하락폭이 심했던 이더리움은 약 12% 뛴 23만4000원, 이오스는 9.3% 가량 오른 6160원을 기록했다.

업계에서는 모건스탠리가 지난달 크레딧스위스그룹 암호화폐 전문가 앤드류 필을 영입해 디지털자산시장부 총괄로 임명한 사실 등을 거론하며 “모건스탠리를 비롯한 거대 기관들이 일단 암호화폐 시장 침체와 무관하게 관련 상품을 준비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김산하 한경닷컴 객원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