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 전술차, 1¼t 카고 상품성 개선, 중형표준차 컨셉트 등 내놔

기아자동차가 12일부터 16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DX 코리아 2018(대한민국 방위산업전)'에 참가한다고 13일 밝혔다.

기아차는 우리 군의 기동성과 생존성을 향상시킬 우리나라 최초의 한국형 전술차인 소형전술차(기갑수색차), 현용 군 표준차종을 개량한 1¼t 카고 상품성 개선차종 컨셉트카, 중형급 대체차종인 미래형 중형표준차종 컨셉트카를 전시한다.


국내에서 본격 양산 중인 소형전술차(기갑수색차)는 방탄/비방탄, 단축/장축, 각종 무기 탑재 등 활용도가 다양해 해외수출 전략 차종으로서도 중요한 위치를 차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군의 요구사항을 적극 반영해 1¼t 상품성 개선차종 컨셉트카에 하드탑, 에어컨, 내비게이션 등 필수 성능개선 품목을 적용했으며, 우리 군이 노후화된 중형급 군용차인 2½t 및 5t 차종에 대한 대체 개발을 서두를 수 있도록 캡 오버 타입에 방탄사양과 무기탑재가 가능한 터렛을 장착하는 등 성능을 향상시킨 중형표준차 컨셉트카를 선보인다.
이와 더불어 경쟁이 치열한 해외시장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 10∼11일 18개국 50여명에 이르는 국내외 대리점과 대리점 후보사 직원들을 광주공장으로 초청해 군수파트너 컨벤션을 개최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군수파트너 컨벤션 행사를 통해 국내외 대리점 직원들과의 상호결속을 다지고, 해외 소비자를 맞이하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며 "기아차는 앞으로 일반차뿐 아니라 군용 부문에서도 경쟁력을 갖추고 세계 시장을 누빌 것"이라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기아차, 'K3 GT' 외관 전격 공개
▶ 볼보트럭, 자율주행 전기트럭 '베라' 영상 공개
▶ 대형차 LDWS 의무화, 수탁자도 보조금 직접 받는다
▶ 혼다, "어코드가 캠리보다 효율 높은 이유는…"
▶ "복합소재, 미래車 난제 해결할 핵심 분야"
▶ BMW, 내년부터 운전자와 자동차 대화 가능해진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