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정글의 법칙’ 윤시윤/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윤시윤/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사바’에서 정글 모범생으로 등극한 배우 윤시윤의 활약상이 공개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에서는 병만족이 새로운 생존지에 도착한다. 다른 부족원들이 바다 탐사를 떠난 동안 윤시윤과 박정철은 병만족장과 함께 초대형 ‘해먹 만들기’에 도전했다.

해먹에 필수인 매듭짓기에 나선 병만족장을 유심히 지켜보던 윤시윤은 불타는 학구열로 병만족장을 따라하며 힘을 보탰다. 시종일관 “제가 하겠습니다”를 외치는 열혈 정글 수강생 윤시윤의 모습은 지켜보던 병만족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윤시윤의 이런 열정과 노력은 강남, 장동윤과 함께 나선 밤 탐사에서도 유감없이 발휘됐다. 세 사람은 삼각 대형 사냥 플랜까지 짜며 만반의 준비를 한 채 열심히 숲속을 탐색했다.

세 사람 앞에 엄청난 사냥감이 나타나자 장동윤이 놀라운 기지를 발휘했고, 동생의 활약을 지켜보던 윤시윤도 승부욕을 불태웠다. 흥분한 윤시윤은 맨손 사냥을 시도했지만 예상치 못한 집게발 공격에 당황하기도 했다. 과연 그의 완벽한 계획은 성공할 수 있을까.

연기, 예능, 그리고 열정적인 생존까지! ‘노력의 아이콘’ 정글 모범생 윤시윤의 활약은 오는 14일 오후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