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전문인력 20~30여명 투입…부대 지휘 때 AI 활용 방안 연구

육군은 군 지휘관이 유사시 작전부대를 지휘할 때 인공지능(AI)을 활용하는 방안을 연구하는 'AI 군사협업센터'를 창설하기로 했다.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은 13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4회 미래지상군발전 국제심포지엄' 환영사에서 "인공지능 기술발전 생태계를 구축하고 관계 기관들과 교류, 협력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AI 군사협업센터'를 창설해 'AI 육군'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장이 언급한 AI 군사협업센터는 내년 1월 육군 교육사령부 내 창설된다.

육군 관계자는 "현역 군인 또는 군무원 중 AI 전문인력 20~30여명을 선발해 AI 군사협업센터를 운영할 것"이라며 "지휘결심 때 AI를 활용하는 방안 등 AI의 군사적 활용에 대해 연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총장은 또한 "지금 육군은 '워리어 플랫폼', '드론봇 전투체계', '아미 타이거 4.0' 등을 구현하며 최첨단 과학군으로 변혁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미 타이거 4.0은 모든 전투 플랫폼에 4차 산업혁명의 신기술을 접목해 기동화시키고 네트워크화해 전투원의 생존 가능성과 전투 효율성을 극대화한다는 개념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