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13일 주행 성능과 디자인을 강화한 준중형 세단 ‘K3 GT’(사진)를 공개했다.

K3 GT는 운전의 재미와 날렵한 외관 디자인이 특징이다. 새로 다음은 1.6L 터보 엔진과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DCT)가 맞물린다. 최고 출력이 204마력, 최대 토크는 27.0㎏·m의 힘을 낸다.

전면부 라디에이터 그릴에 빨간색을 넣었고 전용 엠블럼, 아웃사이드 미러 덮개, 18인치 휠 등을 부착해 차별성을 부각했다. 후면부에는 고속주행 때 공기의 소용돌이를 없애는 리어 스포일러, 듀얼 머플러를 장착했다.

이 차는 다음달 13일 국내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기아차는 4도어 5도어로 첫 번째 GT 라인업을 구성했다. 특히 5도어 모델의 경우 차의 트렁크 부분 C필러를 다듬고 새 디자인의 리어콤비네이션 램프 등을 적용했다.

회사 관계자는 “K3 GT는 역동적 성능까지 더한 모델”이라며 “준중형 세단 이상의 성능과 감성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사진=기아자동차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안녕하세요,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