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장관 정현백, 이하 여가부)는 불법촬영 등 디지털 성범죄 인식개선을 위해 '2018년 디지털 성범죄 인식개선 콘텐츠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오는 17일부터 다음달 22일까지 열리며 불법촬영 범죄의 심각성을 깨닫고, 불법촬영물을 오락물처럼 소비하는 사회문화를 개선하는 데 동참해 달라는 취지로 마련됐다.
공모분야는 영상, 포스터, 캐릭터, 사진, 캘리그라피 등 제한 없이 자유로우며,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수상작은 ▲주제 연계성 ▲독창성 ▲완성도를 기준으로 외부 전문가 심사를 거쳐 최우수 1편, 우수 2편, 장려 3편 등 총 6편을 선정하며, 수상자는11월 2일에 발표한다. 또한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위해 정부부처 및 공공기관, 민간 등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디지털 성범죄 근절 정책 알리미' 페이스북, 트위터 계정을 통해 수상작이 공개될 예정이다.

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다음달 22일까지 여성가족부 홈페이지에서 참가신청서를 내려받아 응모작과 함께 사무국 이메일(2018mogef@gmail.com)로 제출하면 된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