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평규 S&T 회장(사진)은 13일 창업 39주년을 맞아 전 임직원들에게 ‘근원적 변화(Deep Change)’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기계공업 중심의 제조업이 각광받던 시절은 창업을 존중하고, 성장으로 존경받던 시대였다”며 “1세대 정밀기계공업을 육성하고 위대한 한국인, 기적의 한국경제가 그렇게 만들고 세워졌다”고 말했다.
그러나 최 회장은 “지금은 조선이 무너지고 철강과 해외건설, 플랜트도 경쟁력을 잃고 있다”며 “자동차는 열강의 보호주의에 시름하고, 후방의 부품산업은 더 심각한 적자와 도산의 벼랑 끝에 섰다”고 지적했다.

최 회장은 “살아남은 기성 산업세대는 4차 산업혁명의 시대적 변화요구에 '업(業)의 근본'을 뒤바꾸는 상심에 빠져 있다”며 “시대적 요구라면, 기업이 더 존속하기 위해서라면, 지금부터 낡은 생각, 낡은 방식, 낡은 고정관념을 뿌리채 뽑는 근원적 변화(Deep change)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 회장은 “우리의 기술과 노력을 의심하고 폄훼하는 흔적에 실망하고 위축되지 말고 한발 물러서되 절대 쓰러지지 않아야 한다”고 직원들을 독려한 뒤 "성공의 결실은 부지런함에 있다는‘성실재근(成實在勤)’을 기억하며 S&T 100년 역사를 향해 부지런하게 뛰고 당당하게 도전하자"고 당부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