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대한항공(28,250650 -2.25%)이 오는 14일부터 일본 오사카 노선 일부 항공편 운항을 재개한다.

대한항공은 오는 14일부터 20일까지 오사카 노선 정기편에 한해 김포~간사이 왕복 2회, 인천~간사이 왕복 1회 등 하루 총 3회 운항을 재개한다고 13일 밝혔다. 오는 20일 이후 운항 여부는 간사이 공항 터미널 시설 복구 상황에 따라 결정할 예정이다.

앞서 대한항공은 태풍으로 인한 간사이 공항 터미널 폐쇄로 지난 지난 5일부터 13일까지 오사카 노선에 대해 전면 운항 중단한 바 있다.
대한항공은 간사이 공항과 주변 지역 복구가 완전히 이루어지지 않아 시내와 오가는 교통편이 불편한 것을 고려해 간사이 공항에 도착하는 승객들 대상 셔틀버스를 포함한 대중교통 이용 안내문을 배포할 계획이다.

현재 대한항공은 나고야, 오카야마, 후쿠오카 등 주변 공항에 대형기를 투입해 오사카를 오가는 승객들을 수송 중이다. 오사카 정기편 운항이 정상화 되기 전인 이달 14일~20일까지 인근 노선인 나고야, 나리타 노선에 대형기를 투입해 1030석 규모로 추가 공급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미 예약된 승객들 대상으로 현지 출발 시 사전 안내 메시지를 전달하는 등 SNS 및 홈페이지, 콜센터 등을 통한 적극적인 안내로 승객 불편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안전운항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면서, 간사이 공항 복구 상황에 따라 지속적인 정상화 노력 및 승객 불편 최소화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국내외 유통 소식을 전합니다. 중국 최신 트렌드를 담은 [조아라의 소프트 차이나] 연재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