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CU 제공

편의점 CU(씨유)는 편의점에서 반려동물 용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꾸준히 늘어남에 따라 이달 13일 반려묘를 위한 캣토이 ‘연어스테이크’, ‘연어반마리’를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캣토이 연어스테이크, 연어반마리는 CU 전용 반려동물 브랜드 ‘하울고’ 상품으로 고양이가 좋아하는 생선을 본 따 디자인 됐으며 실제 수산물을 담는 포장 용기를 형상화 해 재미를 더했다.

해당 장난감에는 고양이의 스트레스를 완화하는데 효과가 있는 캣닢(개박하· Nepeta Cataris)이 가득 채워져 있다. 캣닢은 고양이의 식욕을 증진시키고 신경을 안정시키는데 도움을 주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CU가 이렇게 캣토이까지 론칭하며 반려동물 용품의 라인업을 강화하고 나선 것은 편의점에서 반려동물 용품의 인기가 날로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CU에 따르면, 하울고 론칭 전인 지난해까지 반려동물 용품 중 사료·간식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거의 99%에 육박했고 장난감, 배변봉투 등 기타 반려동물 용품의 매출 비중은 약 0.2%에 불과했다.

그러나 최근 펫팸족이 꾸준히 늘면서 사료·간식 외 기타 반려동물 용품으로도 판매가 확대되면서 올해 관련 상품들의 매출 비중은 14.3%까지 급증했다. 이러한 흐름 속에 CU의 전체 반려동물 용품의 매출 역시 전년 대비 55.7% 껑충 뛰었다.

최유정 BGF리테일 생활용품팀 MD는 "펫팸족(Pet+Family) 1000만명 시대에 반려동물 용품 시장의 규모는 매년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는 추세"라며 "반려견 외에도 반려묘 인구도 2배 이상 증가하고 있어 차별화된 관련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국내외 유통 소식을 전합니다. 중국 최신 트렌드를 담은 [조아라의 소프트 차이나] 연재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