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CEO & Issue focus

美 첫 시총 1兆달러 클럽 가입

쿡을 찍은 잡스의 선견지명
"그와 있으면 말이 필요없어"
아이폰 부품 조달·물류 혁신
7년만에 회사 가치 세 배로

'잡스의 그늘' 벗어난 애플
극도로 꺼리던 배당·자사주 매입
'4인치 이하 화면' 고집도 접어
아이폰 라인업 다양화·고급화

부드럽지만 강력한 리더십
中 진출 성공은 도약 이정표
자율주행차 개발에 매진
테슬라 엔지니어 대거 영입

일러스트=이정희 기자 ljh9947@hankyung.com

지난달 애플은 꿈의 기록으로 불리는 시가총액 1조달러에 도달했다. 미국 상장사로는 처음이다. 세계적으론 2007년 중국 국영 석유업체인 페트로차이나에 이어 두 번째다. 페트로차이나 시총은 그 뒤 뒷걸음질을 거듭해 현재는 2000억달러 수준에 불과하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도 같은 달 만 7년을 재임했다. 쿡이 처음 CEO를 맡은 2011년 애플의 시총은 3460억달러에 불과했다. 스티브 잡스가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난 뒤 쿡이 자리를 이어받을 당시엔 “애플은 끝났다”거나 “잡스가 없는 애플은 애플이 아니다”는 등의 비관적 전망이 많았다.

2012년엔 애플 지도 오류 사태로 호주 아이폰 사용자들이 사막에서 조난당하는 돌발 악재가 발생했다. 기다렸다는 듯이 “쿡은 잡스가 놓고 간 현금자동입출금기(ATM) 관리인에 불과하다”(포브스)는 등의 혹평이 잇따랐다. 신제품 판매가 부진하면 “혁신이 없는 애플은 경영난에 빠져 둘로 쪼개진 휴렛팩커드(HP)의 길을 따를 것”이라는 험담이 줄을 이었다. 그러나 쿡은 제2의 스티브 잡스가 되기보다는 자신만의 리더십으로 묵묵히 전진해 지금의 애플을 만들었다.

◆잡스의 그늘에서 벗어난 애플

잡스가 사망하기 전 후계자로 쿡 당시 최고운영책임자(COO)를 선택하자 의외라는 평가가 더 많았다. 그러나 쿡은 주변의 우려를 7년 만에 완전히 잠재웠다. 관리 능력이 뛰어난 쿡이 거대 기업이 된 애플의 CEO로 최적임자라고 확신했던 잡스의 선견지명도 재평가받고 있다.

쿡은 1998년 유명 PC 제조사 컴팩의 부사장직을 그만두고 애플에 처음 합류했다. 잡스가 혁신적인 제품 개발에 매달리는 동안 쿡은 회사 경영의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을 뒷받침했다. 아이폰 부품 조달 및 물류를 혁신해 원가를 낮추면서 공급 능력을 끌어올린 것은 그의 작품이다. 괴팍하기로 이름난 잡스도 “그가 옆에 있으면 많은 말을 잊어버리고 지낼 수 있다”고 얘기하기도 했다.

쿡은 CEO가 된 이듬해부터 조용히 자기 색깔을 드러냈다. 17년 동안 한 번도 배당을 하지 않았던 애플은 자사주 매입과 주주배당에 450억달러를 쓰기로 결정했다. 잡스는 1990년대 애플을 경영하며 혹독한 현금 부족에 시달린 탓에 자금이 풍부해진 뒤에도 “배당을 하고 자사주를 매입하는 데 돈을 쓰는 것은 투자자들에게 뇌물을 주는 것과 같은 것”이라며 배당을 거부했다. 주주와 소통하는 것도 꺼렸다. 그러나 쿡은 정기 주주총회에서 “현금 사용 방법에 대해 고민 중”이라며 공개적으로 의견을 구하기도 했다.

아이폰 제품의 라인업을 다양화하고 고급화 전략도 추진했다. 한 가지 제품에 집중했던 이전과 달리 크기를 줄인 파생 버전인 아이패드 미니를 선보인 데 이어 2014년엔 화면을 각각 4.7인치와 5.5인치로 키운 아이폰6와 6플러스를 선보였다. ‘스마트폰 디자인은 한 손으로 조작할 수 있는 4인치 이하 화면일 때 완성된다’고 얘기했던 잡스와는 다른 선택이었다. 그리고 큰 성공을 거뒀다.

◆중국 시장을 공략하다
주요 선진국의 스마트폰 시장이 포화상태에 이르렀음에도 애플의 매출은 꾸준히 증가했다. 2011년 1082억달러 수준이었던 매출은 지난해 두 배가 넘는 2292억달러로 늘었다. 아이폰 신시장을 개척하고 애플워치 등 신제품을 선보이며 신흥국엔 구형 버전 아이폰을 싼 가격에 내놓는 등 다양한 전략을 사용한 결과다.

중국 진출을 성공적으로 이뤄낸 것은 쿡이 애플을 한 단계 더 도약시킨 중요한 이정표로 꼽힌다.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은 아이폰이 지금까지 1억4000만 대 이상 팔리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애플은 데이터센터 건립과 통신기술 문제 등으로 시장 진입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2013년 마침내 중국 최대 통신사인 차이나모바일과 공급 계약에 성공했다. 2015년 선보인 아이폰6가 빠른 속도로 팔려나가면서 중국 본토에서 성공적으로 자리 잡았다. 애플의 중화권 시장 매출은 2013년 270억달러 수준에 그쳤지만 지난해엔 447억달러 규모로 커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샤오미, 화웨이 등 현지 업체들의 저가 스마트폰 공세 속에서도 애플은 대당 1000달러가 넘는 아이폰Ⅹ으로 중국 본토에서 5위권 판매 순위를 기록 중이다.

중국이 내년부터 5세대(5G) 이동통신 도입을 시작해 2020년께 완전 상용화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애플도 차세대 기술에 맞춘 아이폰을 준비 중이다. 미래에 대비해 자율주행자동차 개발에도 매진하고 있다. 작년 말과 올해 초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의 엔지니어가 대거 애플로 이직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애플을 도약시킨 조화의 리더십

애플의 지속적인 성장 이면엔 쿡의 부드럽지만 강한 리더십이 자리잡고 있다. 그는 강력한 카리스마로 애플을 장악한 잡스와 달리 차분하지만 열정적으로 직원들을 이끌고 있다.

쿡은 오전 4시30분이면 일어나고 5시께면 회사 책상에 앉아 있는 ‘일 중독자’로 유명하다. 글로벌 회의를 위해 일요일 저녁에도 일을 하며, 10시간 넘게 걸리는 아시아 출장 비행기 안에서도 서류를 놓지 않는다. 회의 때는 직원들에게 끊임없이 질문을 해 부하직원들을 질리게 한다. 하지만 반대로 직원들의 말도 귀 기울여 듣기 때문에 독설가였던 잡스 시절만큼 상처받는 직원은 많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쿡은 사회적 문제 해결에도 적극적이다. 2014년엔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밝히면서 “최고 기업 애플의 경영자가 커밍아웃하면 사회적으로 차별받는 성 소수자들이 용기를 얻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엔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반(反)이민 정책 및 이민자 차별 정책에 반대 목소리를 내는 등 정치적인 이슈에도 의견을 나타내고 있다.

쿡은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직원 12만 명을 거느린 대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내가 죽었을 때의 세상이 내가 태어났을 때보다 좋아지고 발전하지 않는다면 아이들에게 죄를 짓는 것”이라고 말했다. 쿡은 2015년엔 자신의 조카가 대학을 졸업하는 2020년대 중반께 전 재산인 8억달러를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