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년 대비 16% 감소
부모님·친지 용돈 가장 부담

사진=연합뉴스

직장인들이 예상하는 올해 추석 관련 경비가 지난해와 비교해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3일 잡코리아가 직장인 1889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올해 추석 예상 경비는 평균 40만7000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조사 때의 48만4000원보다 15.9% 줄어든 것이다.

가장 부담스러운 항목으로는 '부모님·친지 용돈'이라는 응답이 52.2%로 가장 많았고, '선물 비용'(12.2%)과 '외식·여가 활동'(11.8%) 등이 뒤를 이었다.

추석 경비에 대비하는 방식으로는 '추석 전후로 경비 줄이기'를 꼽은 응답자가 전체의 62.3%(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딱히 방법이 없다'는 응답이 14.2%로 뒤를 이었고, 재래시장·온라인 구매로 지출 절감(14.2%), 할부거래로 부담 줄이기(13.5%), 야근·특근으로 수당 벌기(10.1%) 등도 있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62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추석에 귀향 계획이 있다는 응답자는 전체의 62.9%로 나타났다. 연휴 첫날인 22일에 고향을 방문한다는 응답이 26.8%로 가장 많았고, 23일(25.0%)과 21일(19.9%)이 뒤를 이었다. 귀경길은 휴일을 하루 남겨둔 25일(32.9%)을 가장 선호했다.

교통편으로는 '승용차'가 67.6%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고속버스와 기차가 14.5%와 14.0%로 비슷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