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연애의 맛’ 이필모/사진제공=TV CHOSUN ‘연애의 맛’

‘연애의 맛’ 이필모/사진제공=TV CHOSUN ‘연애의 맛’

TV CHOSUN 새 예능 ‘연애의 맛’에서 이필모가 혼자 살고 있는 으리으리한 60평대 방배동 ‘NEW 필모 하우스’를 최초로 공개한다.

오는 16일 방송이 시작되는 ‘연애의 맛’은 사랑을 잊고 지내던 싱글 남자 스타들이 그들이 꼽은 이상형과 사랑을 찾아가는 연애 예능이다. ‘혼자남의 정석’ 이필모가 ‘솔로탈출 프로젝트’가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이필모는 방배동에 위치한 방 5개, 60평대 보금자리에서 ‘혼자남’의 향기를 진하게 풍기는 하루를 보낸다. 고풍스런 나무 대문을 지나 이필모의 집에 들어서면, 80년대 부잣집에 놓였을 법한 가구들이 올드한 분위기를 한껏 발산한다. 이필모는 이가 나간 컵으로 커피를 내려 마시는 데 이어 큰 집을 청소기로 설렁설렁 청소하는 모습으로 어느새 일상이 돼버린 듯한 노총각의 모습을 선보인다.
이필모는 김치통을 들고 어머니 집을 찾아간 후 한숨을 내쉬는 어머니의 반응에도 아랑곳없이 김치의 깨까지 털어가는 웃픈 모습도 보인다. 그는 제작진과의 사전 미팅에서 “나는 엄마 일생의 숙제, 자다가도 벌떡벌떡 일어난다”는 말로 45세 노총각의 짠함을 드러냈다. 으리으리한 집에 살고 있지만, 아직도 엄마에게 의지하고 사는 생후 525개월 철부지 아들이 엄마의 바라고 바라는 소원을 풀어줄 수 있을까.

공개 데이트를 앞둔 이필모는 여유를 부리는 성격답게 데이트 코스도 준비하지 않은 채 “만나서 결정하면 돼”라고 귀여운 허세를 부렸다. MC 최화정, 박나래로부터 최악의 장소라고 지탄 받은 이필모의 첫 만남 장소는 어디 일지, 이필모의 좌충우돌 첫 데이트에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제작진은 “사랑도 과묵하게 할 것 같은 ‘진지남’ 이미지였던 이필모가 데이트 내내 귀여운 자기애와 허세를 뽐내며 수다를 이어가는 반전 이미지를 선보였다”며 “방송 내내 이필모의 새로운 매력과 현실 연애가 펼쳐진다”고 귀띔했다.

‘연애의 맛’은 오는 16일 오후 10시 50분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