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금융중심지 활성화를 위한 정책지원 선행
기존의 금융중심지 내실을 다지기 위한 육성전략 추진 시급

부산상공회의소(회장 허용도)는 13일 최근 금융위원회가 금융연구원을 통해 실시하고 있는 ‘금융중심지 추가지정 타당성 검토를 위한 연구’ 용역과 관련해 제3 금융중심지 추가지정 반대 성명을 발표했다.

부산상의는 성명서에서 부산금융중심지가 2009년 지정된 이후 10년이 지났지만, 동북아 해양·파생금융중심지로 발전하리라는 당초의 예상과는 달리 금융 공기업 몇몇이 이전하였을 뿐 외국계 금융기관은 물론 국내 증권사 한 곳도 부산으로 이전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부산은 최근 발표된 국제금융센터지수에서 부산은 2015년 24위에서 2017년에는 무려 70위까지 추락했다.이는 금융혁신지구 조성 이후 금융기관 추가 유치를 위한 세금과 일자리 관련 인센티브 등 금융시장의 실질적인 플레이어들을 유인할 만한 정책지원이 없었기 때문이다.

10년이 지난 부산금융중심지도 제자리를 잡고 있지 못한 상황에서 또 다시 제3 금융중심지를 전북혁신도신에 추가지정을 검토하는 것은 지역민심을 달래기 위한 나눠주기식 행정이다고 지적했다.또 오랜 기간 물적·인적자본 집적이 있어야만 활성화 되는 금융산업 특성을 외면한 비효율적인 정책이라며 밝혔다.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계획 수립 때 부산금융중심지 활성화에 필요한 금융 공공기관들을 부산으로 이전할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지원을 촉구했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10년간 제자리 걸음 중인 부산금융중심지를 활성화하기 위해 한국거래소를 비롯한 금융공기업의 본사를 중심으로 부산지역 전체가 금융중심지 활성화에 전력투구하고 있는데, 제3 금융중심지 지정은 그러한 지역주민의 의지에 찬물을 끼얹는 격”이라며 “부산과 서울에 양분되어 있는 기존의 금융중심지 부터 각 지역의 특성에 맞게 활성화 될 수 있도록 하는 체계적인 육성방안의 추진이 먼저”라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