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건 외 모든 자료 다 요구해"
일각선 최저임금 반대 '표적' 의혹

최저임금 인상 등 문제로 정부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사진)이 자신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다른 의도가 있다고 믿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2016년 희망재단으로부터 받은 사업비 4억6700만원을 결산서에 반영하지 않았다는 혐의(업무상 배임 및 횡령)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의 수사를 받고 있다.

최 회장은 13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검찰이 고발 관련 내용만 자료 요청을 한 것이 아니라 혐의가 있었던 해의 전체 서류를 다 달라고 했다”며 “손가락이 문제가 생기면 손가락만 조사하면 될 것을 팔 전체를 다 내놓으라고 하는 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소상공인 생존권 운동연대’ 활동 때문에 지방도 다녀야 하는데 검찰 조사에 안이하게 대처할 수 없으니 비용과 시간이 많이 들어가게 됐다”고 토로했다.
앞서 서울 동작경찰서는 최 회장의 혐의에 대해 2개월여간 수사를 마치고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검찰이 이를 재수사하는 데 법적인 문제는 없지만 최저임금 인상에 줄곧 반대 목소리를 내온 최 회장에 대해 ‘표적 수사’를 펼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최 회장은 이에 대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공권력이 어떤 의도를 가지고 조사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오해한 부분이 있다면 오해를 풀어줄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한편 검찰 관계자는 “고소자 측이 추가 자료를 내는 바람에 자료를 더 요구한 것일 뿐 다른 의도는 없다”고 해명했다.

조아란 기자 ar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