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서 군사실무회담
평양 정상회담서 합의서 체결

< 방위산업전시회 찾은 김용우 육참총장 > 지난 12일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방위산업전’을 찾은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이 방산업체 부스를 방문, 업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국방부 제공

남북한은 13일 판문점에서 제40차 군사실무회담을 열고 ‘포괄적 군사분야 합의서’ 체결에 필요한 실무 문제를 논의했다.

남북은 이날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군사실무회담을 열고 군사분야 합의서에 들어갈 비무장지대(DMZ) 내 감시초소(GP) 시범 철수와 6·25 전사자 공동 유해 발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등 군사협력 분야를 실무 차원에서 최종 조율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은 이날 논의를 바탕으로 오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정상회담에서 포괄적 군사분야 합의서를 체결할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은 지난 7월 열린 장성급회담에서 DMZ 공동 유해 발굴, DMZ 내 GP 시범철수, JSA 비무장화 등과 관련해 큰 틀에서 의견 일치를 봤다. GP 시범철수와 관련해서는 10여 개 내외의 GP를 철수하는 방안이 조율되고 있다. DMZ 공동 유해 발굴 후보지로는 6·25 전쟁 당시 백마고지 전투 등이 있었던 강원 철원군 일대가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회담엔 우리 측에선 수석대표인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 안상민 합동참모본부 해상작전과장(해군 대령)과 이종주 통일부 회담1과장이, 북측에선 수석대표인 엄창남 육군 대좌(대령급)와 김동일 육군 대좌, 이승혁 육군 상좌(중령급)가 참석했다.

이와 관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서울안보대화(SDD) 기조연설에서 “특사단 방북을 계기로 군사분야에서의 포괄적 협력 방안에 관한 협의를 다음주 남북 정상회담에서 종결짓고 상호 군사적 신뢰 구축과 무력충돌 방지에 관한 합의를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남북 간 전쟁위험 요소를 해소해 나가기 위해 지상, 해상, 공중에서의 상호 적대 행위를 금지하는 문제와 함께 우발적 무력충돌 방지와 안전한 어로 활동 보장을 위한 서해 평화수역 설치문제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며 “남북은 군 당국 간 신뢰 구축을 넘어 초보적인 수준의 운용적 군비 통제를 시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선 “양 정상은 더 깊이 있고 구체적인 비핵화 방안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며 “북·미 대화와 비핵화 진전을 추동할 또 하나의 결정적 계기가 되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