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킨지, '수소위원회 총회'서 연구보고서 발표

수소 기술이 2030년까지 최대 150만 대의 자율주행 택시, 최대 400만 대의 트럭과 밴에 적용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3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현대차가 공동회장사를 맡고 있는 글로벌 협의체인 '수소위원회'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한 '제3차 수소위원회 총회'에서 컨설팅업체 맥킨지는 이런 내용을 담은 연구보고서 '수소가 디지털을 만나다'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향후 전반적인 에너지 수요는 줄어들지만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에너지 수요는 오는 2050년까지 현재 수준의 2배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보고서는 수소에 대해 높은 에너지 밀도를 가지고 있으며 충전이 용이해 높은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운행 거리가 길고, 고정된 노선을 기반으로 운행하는 대중교통, 트럭 등 물류 분야의 가치사슬(밸류체인),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항공기 분야에서 수소와 수소연료전지의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현재 수송 분야에서 사실상 쓰이지 않고 있는 수소 기술이 2030년까지 ▲ 100만∼150만 대의 자율주행 택시 ▲ 30만∼70만 대의 자율주행 셔틀 ▲ 300만∼400만 대의 트럭·밴에 적용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 4천∼8천 대의 수직이착륙 항공기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등이 장착되고, 갈수록 중요도가 높아지고 있는 데이터센터의 백업용 전력 분야에도 수소 기술이 들어가 글로벌 수요의 최대 1TWh(테라와트시) 정도를 담당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 세계 데이터센터가 사용하는 에너지는 이미 프랑스의 전체 에너지 수요와 비슷한 수준에 이르렀는데 2030년이면 2배로 증가할 것으로 보고서는 예측했다.
보고서는 이에 따라 2030년까지 전 세계 수소 수요가 500만∼700만t으로 확대되고, 수소연료전지 역시 550만∼650만 개가 필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수소위원회 공동회장인 베누아 포티에 에어리퀴드 회장은 "우리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확보하기 위한 솔루션을 창출할 수 있다"며 "수소가 디지털 혁명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총회는 12∼14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세계기후행동회의(GCAS)와 연계해 마련됐다.

공동회장사인 현대차와 프랑스 에너지 기업 에어리퀴드를 비롯해 아우디, BMW, 보쉬, 차이나에너지, 다임러, 엔지, 혼다, 셸, 도요타, 에어버스, 한국가스공사 등 50개 이상 주요 기업의 최고경영자(CEO)와 임원 등이 참석했다.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은 "수소가 진정한 에너지 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수소위원회가 역할을 해야 한다"며 "에너지 전환은 환경적·재정적·사회적으로 지속 가능해야 하며, 수소가 이런 것들을 가능하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수소위원회는 14일 세계기후행동회의에도 참석해 2030년까지 수송 분야에서 사용되는 수소를 100% 탈(脫) 탄소화하겠다는 목표를 공개할 예정이다.

이는 풍력·태양광 발전소의 전기를 활용한 수(水)전해 방식 등으로 수소를 생산해 연료의 생산·공급 단계에서도 탄소 배출을 '0'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수소위원회는 작년 1월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EF) 기간에 출범한 글로벌 CEO 협의체다.

33곳의 다국적 기업이 참가해 수소 기술을 이용한 에너지 전환을 모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