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미국 구글이 자율주행 특허 경쟁에서 도요타자동차와 GM, 포드, 닛산(日産)자동차 등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13일 전했다.

닛케이가 일본 특허분석 회사인 '페이턴트 리절트'(Patent Result)에 의뢰해 7월말 시점에서 미국에서 자율주행 특허경쟁력을 조사한 결과 구글 계열의 회사인 미국 웨이모가 2천815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2년 전 조사당시 웨이모는 도요타, GM, 닛산, 독일 보쉬에 이어 5위였지만 이번엔 경쟁력 점수가 3배로 오르면서 도요타 등을 눌렀다. 도요타는 2천43점으로 2위, GM은 1천811점으로 3위, 포드는 1천686점으로 4위, 닛산은 1천215점으로 5위에 올랐다. 한국 자동차사 가운데 10위권에 오른 회사는 없었다.

이번 조사는 미국에서 지금까지 출원된 자율주행 관련 특허에 대해 출원자의 권리화 의지, 경쟁사의 주목도, 심사관의 인지도 등 3개 항목을 수치화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닛케이에 따르면 웨이모 순위가 급상승한 것은 인공지능(AI) 기술 덕분이다. AI는 지도나 위치 정보를 사용해 차량이나 사람의 움직임, 교통 상황을 사람 대신 식별·판단해 핸들과 브레이크를 자동 제어하는데 핵심 역할을 한다. 웨이모는 이 핵심 기술 분야에서 종합 점수의 절반에 달하는 1천385점을 얻었다. 도요타는 이 분야에서 204점을 얻어 기술 격차가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계 자동차사들이 특허경쟁력이 약화한 데 대해 닛케이는 AI 등 소프트웨어보다는 엔진을 비롯한 하드웨어를 중시해 온 영향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choina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