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까지 서울 등 수도권에서 재개발 사업을 통해 1만1천700여 가구가 쏟아진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인 부동산인포는 오는 12월까지 서울 등 수도권에서 재개발 정비사업을 통해 1만1천764가구가 분양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4천552가구보다 2.6배 많은 수준이다.

대림산업은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용두5구역을 재개발해 모두 823가구를 짓는 'e편한세상 청계 센트럴포레'를 오는 10월 분양한다
서울 은평구 수색증산 뉴타운에서는 2개 아파트가 분양된다.

SK건설은 수색9구역에 총 753가구를 짓는 DMC SK뷰를 오는 11월, GS건설은 인근 증산2구역에서 모두 1천386가구 규모의 자이 아파트를 12월 분양한다.

삼성물산은 경기 부천시 송내동 송내1-2구역에 모두 831가구 규모로 짓는 래미안 부천 어반비스타를 오는 10월 분양할 예정이다.
포스코건설은 경기 의정부시 가능동 가능2구역에 모두 420가구 규모의 더샵 아파트를 짓는다.

분양 예정 시기는 오는 11월이다.

분양물량이 느는 만큼 공급에 다소 숨통이 트일 수 있지만, 이전 청약 상황을 고려할 때 '로또 청약'을 기대하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경쟁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지난 1∼8월 서울 등 수도권에서 이뤄진 분양은 894개 단지 4만2천189가구(특별공급 제외한 일반분양)다.

이중 전체의 75.5%인 71개 단지 3만3천328가구가 순위 내 청약이 마감됐다.

특히 서울은 21개 단지 전 물량이 순위 내 마감됐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재개발 정비사업은 주로 원도심 등 기본적인 인프라가 잘 갖춰진 곳에 노후불량주택을 정비하는 만큼 새 아파트 수요가 많다"며 "꾸준히 아파트값이 오르고 있는 만큼 분양가 규제가 시행 중인 서울 등 수도권 곳곳에서 로또 청약 열기가 재현되기 쉽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