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남자친구 폭행 논란

가수 구하라에게 폭행당한 남자친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3일 오전 0시 30분쯤 강남구 논현동 소재 빌라에서 구하라가 남자친구 A(27)씨를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남자친구 A 씨가 결별을 요구하자 격분해 다툼을 벌였고, 쌍방폭행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상황만 파악한 상태이며 구하라와 연락해 출석 일정을 잡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구하라 남자친구 A씨는 스물 일곱살로 동갑이며 직업은 헤어디자이너인 것으로 알려졌다. 데이트 폭력 사건이 드러나면서 열애 보도 까지 한 번에 된 케이스다.

구하라는 최근 자살시도설이 담긴 지라시가 유포되면서 곤혹을 치르기도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