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정협의체 10월초로 앞당기자"

사진=연합뉴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8월 취업자수 증가폭에 대해 "고용 쇼크를 넘어 고용 재앙의 상황"이라고 13일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정치가 국민에게 희망을 줘야 하는데 정부의 잘못된 소득주도경제 정책이 국민을 절망하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청와대는 '경제 체질이 바뀌면서 수반되는 고통'이라 말하지만 정부가 국민의 고통을 줄일 방법이 있는데도 써보지도 않고 그저 참으라 하는 건 너무 무책임하다"며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최저임금 속도조절, 근로시간 단축 문제를 살펴보겠다고 했는데 청와대는 경제부총리가 책임있게 정책 추진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최저임금 관련 제도개선은 물론이고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변경 등 가능한 모든 정책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며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은 아직 시간이 있으니 정부와 국회가 머리를 맞대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고용 재앙 상황에 청와대, 정부, 여야 모두가 함께 지혜를 모으자"면서 "11월에 열기로 한 여야정 협의체를 10월초로 앞당길 것을 제안한다. 이 자리에서 일자리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