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모없는 물건' 인식에 올해만 700조원 증발
"허풍이 지나간 자리" vs "기술발전 과도기 현상"

올해 초 비트코인 거품이 터지면서 시작된 암호화폐 가격의 폭락 현상이 호전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

암호화폐가 투기 외에는 실제로 쓸모가 없다는 인식, 미국 당국의 엄격한 규제 때문에 투자자들이 서둘러 시장을 떠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전체 암호화폐의 총 가치는 지난주 2천억달러(약 224조3천억원) 아래로 떨어졌다.

이는 올해 초 역대 최고점으로 기록된 8천320억달러(약 933조원)에서 무려 76%인 6천320억 달러(약 709조원) 정도가 증발한 수치다.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암호화폐 총 가치의 올해 초 대비 낙폭은 이날 80%에 달했다.

이는 2000년 '닷컴버블'이 붕괴하면서 미국 나스닥 종합지수가 고점에서 저점까지 기록한 하락률 78%를 넘어서는 수치다.

WSJ 집계에 따르면 암호화폐 별로 가치하락 추세는 조금씩 달랐다.

세계 최대의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은 작년 12월 7일부터 68% 떨어졌다.

올해 6월 30일 이후 세계 2위의 암호화폐인 이더(블록체인 이더리움의 화폐단위)는 53% 급락했고, XRP는 43%, 비트코인 캐시는 37%, EOS는 38% 가치를 상실했다.

비트코인은 같은 기간에 1.7%만 하락했으나 최근 고점이던 7월 말과 비교하면 20% 정도가 내려간 상태다.

이런 암호화폐 가격의 몰락은 실질적인 효용성에 대한 의구심이 반영된 것이라고 WSJ는 설명했다.

비트코인의 매매 거래 외에는 이를 사용할 곳이 없다는 것이다.

암호화폐를 재화나 서비스 대금으로 지불하기는 여전히 어렵고, 그 때문에 투자자들이 과연 암호화폐에 상거래를 바꿀 잠재력이 있는지 의심하게 된다는 설명이다.

암호화폐 연구업체인 메사리의 댄 매카들은 비트코인 가격이 오를 때 암호화폐 시장에 기웃거리던 이들이 암호화폐의 잠재력에 대한 신뢰를 잃었다고 지적했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마켓닷컴의 수석 시장분석가인 닐 윌슨은 "많은 분석가가 과거에 지적한 대로 암호화폐란 것이 얼마나 큰 투기성 거품이었는지 지금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투자자들의 의구심 외에 당국의 규제도 암호화폐 사장을 억누르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비트코인과 연동돼 주식처럼 거래할 수 있는 상장지수펀드(ETF)의 승인요청을 계속 기각하고 있다.

암호화폐 거래의 리스크가 불명확한 데다가 시장이 조작될 가능성이 있어 투자자를 보호하는 게 우선이라는 이유다.

미국 법무부는 암호화폐 시장이 조작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한쪽에서는 암호화폐 시장 특유의 변동성을 지적하며 장기적 잠재력에 여전히 신뢰를 보내는 이들도 있다.

벤처기업인 오토너머스 파트너스의 애리애나 심프슨 사장은 "모든 주요 기술발전 사이클에서 발생하는 현상"이라며 "기술이 실제로 존재하는 곳과 금융자본이 따로따로 움직이는 경우(디커플링)를 보게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