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경찰서 "구하라, 남자친구 폭행 신고 받아…경찰 조사 예정"

가수 구하라 / 사진=최혁 기자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27)가 남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3일 자정 강남구 논현동 소재 빌라에서 구하라가 남자친구를 폭행했다는 신고를 접수 받았다고 밝혔다.

남자친구 A씨가 이별을 요구하자 구하라가 A씨를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하라는 쌍방폭행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당사자(구하라)와 연락해 출석 일정을 잡아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구하라 본인 확인 후 공식 입장을 내겠다고 전했다.

최근 구하라는 지난 6일 약을 먹고 병원에 실려왔다는 지라시가 돌면서 자살 시도설에 휩싸이기도 했다. 하지만 수면장애, 소화불량으로 병원에 입원했다가 하루 만에 퇴원했다고 소속사는 해명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