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민원창구 넘어 X맨 의심…국민에 혼란 주고 한국당에 기쁨 줘"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13일 최저임금 인상 속도조절론을 제기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향해 "정부 정책 흔들기를 계속하면 거취문제를 공식 제기하겠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부총리의 시장과 기업 타령에 정부 정책의 근간만 흔들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고용 부진의 원인으로 최저임금 인상을 단정적으로 지목할 근거가 없다는 게 중론인데, (김 부총리가) 시간이 날 때마다 최저임금만 골라 때리면서 국민에게 혼란을 주고 자유한국당에 기쁨을 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김 부총리가) 난데없이 탄력근무제 기간 확대를 들고 나왔다"며 "기업의 민원창구를 넘어 이제 아예 X맨이 된 것 아닌가 의심될 지경"이라고 질타했다.

한편 이 대표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대정부질문·인사청문회 일정 연기요청에 대해 "문희상 국회의장이 방북에 동참하지 않겠다고 밝힌 만큼 국회 일정은 무리 없이 돌아갈 수 있다"면서 "일하면서 세비를 받자"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