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사태 이후 사측 첫 조문…갈등 풀 실마리 나올까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이 13일 쌍용차 해고 사태 관련 희생자를 기리고자 마련된 분향소를 찾아 조문한다.

쌍용차 사태 이후 사측 대표가 분향소를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 사장의 조문 이후 쌍용차 노사는 해고자 복직 논의를 위한 교섭을 재개할 예정이어서 갈등 해결에 실마리가 나올지 주목된다.

쌍용차에 따르면 최 사장은 이날 오후 홍봉석 노조위원장,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과 함께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 마련된 분향소를 찾아 조문할 예정이다.

이 분향소는 2009년 쌍용차 정리해고 사태와 관련한 30번째 사망자인 김주중 조합원을 추모하기 위해 지난 7월 설치됐다.

김씨는 해고 후 복직이나 취업이 되지 않아 신용불량자가 됐고, 공사장과 운전 일 등을 하며 생계를 이어오다가 지난 6월 경기 평택의 한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쌍용차 관계자는 "회사 직원이었던 분이 돌아가신 만큼 최 사장이 직접 분향소를 찾아가 안타까움을 표하고 고인을 기리기로 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쌍용차 노사는 조문 직후 경기 평택공장에서 해고자 복직 논의를 위한 노·노·사(쌍용차노조·금속노조 쌍용차지부·쌍용차) 본교섭을 재개하기로 했다.

쌍용차는 2009년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한 뒤 구조조정(희망퇴직, 분사, 해고 등)을 통해 직원 1천800여명을 내보냈다.

당시 무급휴직에 들어간 직원 454명은 2013년 회사 경영이 회복되면서 전원 복직했고, 남은 인원의 복직에 대해서는 노·노·사가 2015년 합의를 이뤘다.

신차 출시 등 신규인력 채용 수요가 있을 때마다 희망퇴직자 3, 해고자 3, 신규인력 4의 비율로 회사를 떠난 직원들을 단계적으로 복직시키기로 한 것이다.

이 같은 합의 이후 쌍용차는 2016년 2월 40명(티볼리 생산물량 증대), 작년 4월 62명(G4 렉스턴 생산물량 대응), 올해 3월 26명(주간 연속2교대 시행에 따른 인력 확보)을 희망퇴직자 3, 해고자 3, 신규인력 4의 비율로 채용했다.

다만 쌍용차와 금속노조 쌍용차지부는 세부 합의 내용을 두고 엇갈린 주장을 펴고 있다.

사측은 2015년 합의안에서 작년 상반기까지 해고자를 최대한 복직시키도록 노력하겠다는 뜻을 담았다는 입장이지만, 금속노조 쌍용차지부는 사측이 작년 상반기까지 해고자 전원을 복직시키겠다고 약속해놓고 제대로 이행하지 않는다고 반발해왔다.

쌍용차 관계자는 "전원 복직 요구는 어려운 경영 여건상 회사에서 받아들이기 어려우나 노·노·사 협의를 통해 대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