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시성' 조인성/사진=아이오케이 제공

'안시성' 조인성이 작품을 시작하기 전에 거절했다고 털어 놓았다.

조인성은 13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안시성' 인터뷰에서 "처음엔 '다 같이 죽자는 거냐'고 했다"며 "사실 2번 거절했었다"고 밝혔다.

'안시성'은 고구려 장군 양만춘이 당 태종이 이끄는 수십만 대군을 물리친 전투를 영화화한 작품. 제작비 200억 원이 투입된 액션 블록버스터다.
조인성은 안시성을 지키는 성주 양만춘 역을 맡았다. 양만춘은 안시성민들과 그들의 터전을 지키기 위해 수십만 대군과 맞서는 리더로 조인성은 이성과 감성적인 면을 동시에 갖춘 섹시한 리더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조인성은 "이 영화를 왜 했냐"는 질문에 "좋아서 했다"며 웃었다. 그러면서도 "사실 2번 거절했다. 저 자체도 양만춘과 어울릴까, 편견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조인성은 시나리오를 보면서 "이게 가능할까 싶었다"면서 솔직한 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조인성은 "전투신이 너무 많고, NEW 첫 제작 영화에 제작비도 손 꼽히는 건데, 이거 찍다가 '다같이 죽자' 이건가 싶었다"고 말하면서 "그런데 얘길 나눠보니, 제가 그렇게 말하는게 더 양만춘 같다고 하시더라. 저 아니면 안된다는 말씀을 해주셨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안시성'은 오는 19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소연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