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오전 3시께 일본의 관문인 나리타(成田)국제공항의 활주로 주변 녹지대에 불발탄으로 보이는 물체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2개의 활주로 가운데 한 개가 3시간가량 폐쇄됐다.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문제의 물체는 A활주로 주변 녹지대에서 작업을 하던 공사 관계자들에 의해 발견됐다.

이들 관계자가 공항운영사인 나리타국제공항회사(NAA)에 신고했고, NAA측은 이날 항공기 이착륙이 시작되기 전인 오전 5시께 A활주로를 폐쇄했다.

이후 나리타현 경찰 등이 이를 철거함에 따라 A활주로는 폐쇄 3시간만에 정상화됐다.

NAA와 국토교통성의 점검 결과 발견된 물체는 둥글고 긴 관의 형태로, 일부는 땅에 묻혀 있고 50㎝가량이 밖에서 보이는 상태였다.

나리타현 경찰은 이 물체가 나리타공항 건설 당시 이에 반대하던 시위대가 사용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