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C, 무역전쟁 등 석유 수요 리스크 경고

이란 제재 등의 영향으로 글로벌 유가의 벤치마크인 브렌트유 가격이 배럴당 80달러 선에 도달했다.

브렌트유 가격이 앞으로 100달러까지 치솟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1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 BBC에 따르면 이날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브렌트유 선물 가격은 지난 5월 말 이후 처음으로 장중 한때 배럴당 80달러를 돌파했다.

브렌트유 11월 인도분은 80.13달러까지 올라갔다가 상승 폭이 줄면서 전장보다 68센트 오른 79.7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브렌트유가 0.9% 오르는 동안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1.6% 상승했다.

미국의 경제 제재로 이란의 석유 수출이 타격을 받으면서 이란산 공급이 더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영향을 미쳤다.

미국의 원유 재고가 3년 반 만에 최저 수준으로 감소한 데다 미국 남동부 해안에 다가오고 있는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심각한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우려도 유가를 끌어올린 요인이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이날 미국 내 원유 재고가 지난주 5.3% 줄었다고 밝혔다.
닉 홈스 토터스 애널리스트는 "국제적인 이란 제재로 재고가 부족해지는 현상이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든 그레이 HSBC 글로벌 석유·가스 리서치 부문장은 브렌트유가 배럴당 100달러까지 갈 수 있는 "실제적인 리스크"가 있다고 전망했다.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에너지장관은 글로벌 석유 시장이 지정학적 리스크와 공급 차질에 취약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미국의 이란 제재에 대해 "시장에 큰 불확실성이다.

하루 200만 배럴의 이란 석유를 사던 나라들이 어떻게 행동할지 주의 깊게 봐야 한다"고 말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3대 산유국인 이란은 중국과 인도, 한국, 일본, 유럽연합(EU) 등에 대한 수출에 의존해왔다.

이란산 원유에 대한 제재는 11월에 시작되는데 한국은 이미 지난달 이란산 원유 수입을 끊었다.

한편 글로벌 생산량의 40%를 차지하는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이날 월례 보고서에서 내년의 석유 수요 증가 전망을 하향했다.

OPEC은 무역갈등과 중앙은행들의 통화 긴축, 아르헨티나와 터키 등 일부 신흥시장의 불안 등이 글로벌 경제 성장세를 저해해 석유 수요를 위협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