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트

'글로벌 실리콘社' 미국 모멘티브 3.4조에 인수 확정

대기업·중견기업·PEF 동맹
글로벌 기업 인수 첫 사례
SJL·KCC·원익, 50:45:5 비율

KCC, 원천기술 수천건 확보
4000곳 넘는 영업망도 얻어
원익그룹, 세라믹 세계 1위로

인수 후 실리콘·세라믹 사업 분리
각각 KCC와 원익이 맡아 경영
마켓인사이트 9월12일 오후 7시31분

이용한 원익그룹 회장은 지난 1월 30년 경력의 투자은행가 출신 임석정 SJL파트너스 회장에게 다급하게 ‘SOS’를 쳤다. 미국 아폴로글로벌매니지먼트가 세계 3대 실리콘 업체 중 하나인 모멘티브퍼포먼스머티리얼(이하 모멘티브)을 중국 기업에 매각하려 해서다. 실리콘과 세라믹은 반도체 등의 핵심 원료다. 원익으로선 모멘티브가 중국 기업으로 넘어가면 반도체 원료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지 못할 게 불 보듯 뻔했다. 원익은 삼성전자의 주요 협력 업체 중 하나다. 향후 삼성전자의 반도체 생산 차질로 이어질 수 있는 문제였다. ‘KCC-원익-SJL’ 동맹의 시발이었다.

◆대기업·중견기업·PEF ‘삼각동맹’

미국 모멘티브는 2006년 아폴로PE가 제너럴일렉트릭(GE) 핵심 계열사이던 GE어드밴스트머티리얼즈와 GE바이엘실리콘, GE도시바실리콘 등을 인수합병해 출범시킨 회사다. 미국의 다우듀폰, 독일의 바커와 함께 세계 3대 실리콘 및 석영·세라믹 기업으로 꼽힌다. 지난해 매출이 2조6000억원을 넘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사 매출의 90%는 실리콘, 나머지 10%는 석영·세라믹 부문에서 나온다. 글로벌 규모의 실리콘 사업을 원하는 KCC와 석영·세라믹사업부 인수 기회를 찾던 원익이 SJL파트너스와 의기투합해 인수전에 뛰어든 이유다.

이 회장 제안에 임 회장이 손잡았지만 걸림돌이 등장했다. 원익이 필요한 모멘티브의 석영·세라믹 사업부만 인수하는 게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투자금 회수를 위해 모멘티브를 매물로 내놓은 아폴로가 원익을 위해 매출 비중이 10%에 불과한 석영·세라믹 사업부만 따로 떼어내 팔 리 없었다. 그렇다고 3조원이 넘는 거대 해외 기업을 원익이 독자적으로 사는 것도 무리였다.

지난 3월 정몽진 KCC 회장이 임 회장의 인수 계획을 접하고 컨소시엄 참여를 전격 결정하면서 돌파구가 열렸다. KCC는 글로벌 시장에서 실리콘 분야 선두업체로 성장하기 위해 모멘티브를 인수하려다 무산된 경험이 있었다.

◆반도체·태양전지 원료 분야 글로벌 강자로

KCC는 모멘티브 인수로 단숨에 세계 24개 생산공장에서 연간 30만t의 실리콘을 생산하는 세계 2위 회사로 도약한다. 연간 6만t가량인 실리콘 생산량이 단숨에 네 배 이상 늘어난다. 모멘티브의 브랜드와 수천 건의 원천기술, 4000곳 이상의 고객사를 통한 글로벌 네트워크도 확보한다.
원익그룹은 반도체 재료인 석영·세라믹 제조업체인 원익QnC를 인수 주체로 내세웠다. 국내 석영 및 세라믹 시장 점유율이 각각 37%, 26.6%로 1위인 원익QnC는 세계 1위 석영·세라믹업체로 부상한다.

실리콘은 반도체 태양전지뿐 아니라 섬유, 종이, 건축, 토목, 화장품 등 실생활에 쓰이지 않는 분야가 없을 정도로 광범위하게 활용된다. 모멘티브는 세계 최초의 산업용 실리콘 생산기술, 샴푸와 린스가 결합된 투인원 샴푸, 자외선(UV) 차단기술,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용 실리콘, 실리콘 폴리에테르를 사용한 섬유유연제 등 실리콘 분야에서 대부분의 ‘세계 최초’ 기록을 갖고 있다.

SJL, KCC, 원익 세 회사의 지분인수 비율은 각각 50 대 45 대 5로 정했다. 글로벌 경영을 잘 아는 PEF(SJL)가 앞장서 모멘티브 경영진의 지지를 얻어내려는 포석이다. 동시에 KCC와 원익 모두 국내 시장이 주력이어서 대미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 승인을 받지 못할 가능성도 낮췄다는 평가다. 이 같은 인수구조는 글로벌 화학소재 기업이 상각 전 영업이익(EBITDA)의 11배에서 거래되는 데 비해 KCC컨소시엄이 모멘티브를 7배에 사들이는 촉매가 됐다.

KCC컨소시엄은 모멘티브 지분 100%를 사들인 뒤 실리콘 사업부와 석영·세라믹 사업부를 분리할 계획이다. 실리콘 사업부를 원하는 KCC와 석영·세라믹 사업부를 희망하는 원익의 이해 관계를 맞추기 위해서다. 두 사업부 모두 SJL이 50%의 지분을 갖는다. 거래가 마무리되면 실리콘 사업부는 SJL과 KCC가 5 대 5, 석영·세라믹 사업부는 SJL과 원익이 5 대 5의 지분을 나눠 갖는 구도가 된다.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면 회사를 상장시켜 SJL은 투자금을 회수하고 KCC와 원익은 남은 지분 50%를 갖고 경영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투자은행(IB)업계 관계자는 “PEF가 거래 기회를 찾아 성사시키면 기업이 인수 회사를 경영하는 이상적인 SI(전략적투자자)와 FI(재무적투자자)의 결합 구조”라고 말했다.

◆“인수 부담 크지 않다”

모멘티브 인수대금 30억달러 가운데 18억달러는 인수금융(M&A 대출금)과 모멘티브가 보유한 내부현금으로 지급하기 때문에 KCC와 원익은 각각 5억4000만달러(약 6100억원)와 6000만달러(675억원)를 분담한다. KCC가 갖고 있는 현금성자산 3조5000억원의 6분의 1 수준이다. KCC가 연 6만t의 실리콘 생산 능력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15년간 투입한 금액과 비슷한 규모다. IB업계 관계자는 “KCC는 15년치 투자금을 한 번에 쏟아부어 네 배의 생산능력과 원천 기술, 글로벌 브랜드, 영업 네트워크 등을 일거에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말 임 회장이 자신의 이름을 따서 세운 SJL파트너스는 셀트리온홀딩스, 비제바노(금강제화 특수관계사)에 이어 모멘티브 투자를 성사시킴에 따라 출범 1년도 안 돼 운용 규모(AUM) 1조원을 넘어서게 됐다. 매각 주관사는 골드만삭스, 인수 자문사는 UBS가 맡았다.

정영효 기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