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SK 와이번스가 KT 위즈를 연이틀 제압하고 3연승을 달성했다.

SK는 12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T와의 시즌 14차전 경기에서 8-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SK는 3연승을 달성, 시즌 전적 67승1무52패를 만들었다. SK에게 잡힌 KT는 50승2무69패로 3연패에 빠지며 최하위로 추락했다.

이날 SK 선발 문승원은 6이닝 동안 개인 최다 9탈삼진을 기록, 개인 한 시즌 최다 승인 시즌 7승을 기록했다. 문승원에 이어 김태훈과 박희수, 이승진이 뒷문을 막았다. 타선에서는 한동민이 홈런 포함 2안타 3타점, 강승호와 정의윤이 3안타 1타점을 기록했고, 슬럼프가 길었던 최정도 멀티히트로 부활 기지개를 켰다.
경기 후 트레이 힐만 감독은 `문승원의 투구가 자랑스럽다. 2회와 3회 고비를 넘긴 뒤 6회까지 잘 막아줬고, 탈삼진 9개로 통산 최다 탈삼진도 기록했다. 또 공격이 어느 정도 살아난 점도 행스럽다. 정의윤, 강승호가 3안타를 기록했고, 한동민의 홈런도 컸다`고 돌아봤다.

힐만 감독은 이어 `어제 승리 이후 2연승으로 한 주의 시작을 좋은 분위기로 끌고 갈 수 있어, 남은 경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망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SK 와이번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