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나란히 9승을 마크했던 타일러 윌슨과 한현희. 그러나 누구도 10승을 신고하지 못했다.

LG는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팀간 16차전에서 5-4로 승리했다. 넥센전 3연패를 마감하며, 4위를 1.5경기 차로 추격했다.
이날 양 팀은 팽팽한 투수전을 펼쳤다. 넥센 한현희는 1회 오지환에게 2루타를 맞았으나, 2회까지 5타자 연속 범타 행진을 이었다. 3회 김용의에게 안타를 허용한 후 박지규에게 병살타를 유도해 위기를 벗어났다. 임훈에게 솔로포를 허용했으나, 6회까지 삼자범퇴의 연속이었다. 7회 박용택에게 2루타, 서상우에게 내야안타를 맞아 2실점했으나 구원 등판한 이보근이 이닝을 끝내며 10승 요건을 갖췄다. 그러나 9회 김상수가 폭투로 동점을 허용하며 결국 10승은 다음으로 미뤄졌다.

LG 윌슨은 더욱 오래 마운드에 머물렀다. 3회가 옥의 티였다. 김혜성을 출루시켰고, 도루를 허용하며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냈다. 이정후에게 유격수 땅볼을 이끌어내며 한 점을 내줬다. 그러나 이닝을 끝내지 못하고 서건창에게 볼넷, 샌즈에게 투런을 허용했다. 8회 샌즈에게 1점을 더 내줬지만, 유격수 실책에서 시작된 위기였기에 자책점으로 기록되진 않았다. 결국 8이닝 4실점(3자책)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현희와 윌슨 모두 호투로 마운드를 책임졌지만, 10승 고지는 밟지 못하며 '웃픈' 투수전이 됐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