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SK 와이번스가 KT 위즈를 연이틀 잡고 3연승을 달성했다.

SK는 12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T와의 시즌 14차전 경기에서 8-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SK는 3연승을 달성, 시즌 전적 67승1무52패를 만들었다. 반면 KT는 50승2무69패로 3연패에 빠졌다.

이날 SK 선발 문승원은 6이닝 동안 개인 최다 9탈삼진을 기록, 개인 한 시즌 최다 승인 시즌 7승을 기록했다. 문승원에 이어 김태훈과 박희수, 이승진이 뒷문을 막았다. 타선에서는 한동민이 홈런 포함 2안타 3타점, 강승호와 정의윤이 3안타 1타점을 기록했고, 슬럼프가 길었던 최정도 멀티히트로 부활 기지개를 켰다.
양 팀은 경기 초반 역전에 역전을 거듭하며 시소게임을 펼쳤다. SK가 1회말 선취점을 내자 KT가 2회초 황재균의 솔로 홈런으로 맞불을 놨고, SK가 2회말 다시 한 점을 추가하자 3회초 KT가 오태곤의 투런포를 앞세워 다시 3-2로 점수를 뒤집었다. 3회말 SK도 상대 실책을 틈타 추가 득점하며 3-3 동점.

균형은 KT의 실책으로 무너졌다. 4회말 최정과 강승호가 안타, 김강민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하며 만든 2사 만루 상황, 김성현의 땅볼 타구를 유격수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면서 주자 두 명이 들어왔다. SK의 5-3 리드.

이후 SK가 5회말 3점을 더 내면서 KT를 따돌렸다. 정의윤의 좌전안타 후 한동민의 투런 홈런으로 7-3으로 달아난 SK는 최정과 이재원의 안타로 계속된 찬스에서 바뀐 투수 이종혁을 공략한 김강민의 적시 2루타가 나오면서 점수를 8-3까지 벌렸다. 이후 양 팀의 추가 득점이 나오지 않았고, SK의 승리로 경기가 종료됐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SK 와이번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