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12일 서울 등 10개 시·도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법적 지위 회복을 위한 '조퇴투쟁'을 벌였다.

전교조는 이날 오후 5시 10분 현재 전국적으로 3천명의 교사가 조퇴 후 결의대회에 참여한 것으로 추산했다.

청와대 앞에서 진행된 수도권 결의대회에는 500명이 온 것으로 봤다.

경남에서는 전날 창원시 경남교육연수원에서 결의대회가 열렸다.

수도권 결의대회 참여자들은 결의문에서 "법외노조 통보를 즉각 취소하지 않는 문재인 정부를 규탄한다"면서 "단결권과 단체교섭권, 단체행동권 등 노동자들이 온전히 누려야 할 헌법상 권리를 지켜달라는 우리의 요구에 청와대가 당장 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학입시제도 개편안은 좌초했고 현장실습에 나간 학생들은 여전히 저임금과 노동착취에 목숨을 잃고 있다"면서 "진보와 보수를 막론하고 모든 교사들이 원하는 교원평가·성과급제는 아직도 남아 있고 성차별·성폭력에 시달리던 학생들의 외침은 응답받지 못했다"고 정부의 교육개혁이 더디다고 비판했다.
참여자들은 "촛불정부임을 자임한다면 적폐청산과 교육개혁에 대한 전교조와 국민의 요구에 화답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시민사회와 연대해 끝까지 교육개혁을 이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교조는 다음달 20일 1만명 이상이 참여하는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또 11월 민주노총 총파업과 전국노동자대회에도 참가해 법외노조 통보 직권취소와 교사 노동3권 보장, 교원평가·성과급 폐지 등을 요구할 방침이다.

교육부는 이날 전교조 조퇴투쟁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조퇴투쟁이라고는 하나 수업에 지장 없는 시간에 이뤄진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전 정부 교육부는 조퇴투쟁을 주도한 전교조 지도부를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