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배우 김인태 씨가 12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고인은 그동안 전립선암, 파킨슨병, 근무력증 등으로 장기간 투병하다 이날 오전 한 요양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고인은 서라벌예술대를 졸업하고 1954년부터 연극무대에 주로 섰다. 이후 드라마 ‘객주’ ‘무인시대’ ‘발리에서 생긴 일’ ‘아일랜드’ ‘사랑은 기적이 필요해’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와 영화 ‘에미’ ‘신석기 블루스’ ‘두근두근 내 인생’ 등 다수의 작품에서 선 굵은 연기를 보여줬다.

유족으로는 연극무대에서 동료로 만나 인연을 맺은 아내 백수련 씨와 연극과 영화를 넘나들며 배우로 활동하는 장남 김수현 씨 등이 있다. 빈소는 분당 서울대병원, 발인은 14일. (031)787-1510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