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한류 열풍·시장개발 공로
21일 시상식서 해리스 대사 강연
손경식 CJ그룹 회장(사진)이 한·미 관계 발전에 기여한 개인이나 단체에 주는 ‘밴 플리트상’의 올해 수상자로 뽑혔다.

미국 비영리단체인 코리아소사이어티(회장 토머스 번)는 11일(현지시간) “K팝, K뷰티, 영화, 한식 등 콘텐츠사업 전반에 걸쳐 한류 열풍을 선도한 공로로 손 회장을 올해 밴 플리트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또 “손 회장은 CJ 경영뿐만 아니라 한미우호협회, 대한상공회의소,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 등을 이끌며 한·미 경제 연대에도 크게 기여했다“고 덧붙였다.
시상식은 오는 21일 뉴욕 맨해튼의 플라자호텔에서 개최되는 2018 코리아소사이어티 연례 만찬 때 열린다. 밴 플리트상은 미8군 사령관으로 6·25전쟁에 참여했고 1957년 코리아소사이어티를 창립한 제임스 밴 플리트 장군을 기리기 위해 1995년 제정됐다. 매년 한·미 관계에 공헌한 인물이나 단체에 주어진다. 김대중 전 대통령과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이 상을 받았다.

시상식 만찬에선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기조강연을 하며 양국 경제계, 외교, 문화, 언론 관계자를 비롯해 400여 명이 참석한다. 뉴욕 카네기홀 소속 ‘내셔널 유스 오케스트라 재즈’ 연주자들이 축하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시장은 항상 옳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맞습니다. 시장의 눈으로 세상을 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