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은 12일 서울시청 광장 인근에서 ‘보이스피싱 및 은행사칭 불법 대출홍보 근절을 위한 거리 캠페인’을 열었다.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왼쪽 두 번째)은 “불법 대출홍보 피해 예방을 위해 제보 포상금을 1000만원에서 3000만원으로 높이겠다”고 말했다.

한국씨티은행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