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용섭 변호사(63·사법연수원 10기)와 강석훈 변호사(55·19기), 윤희웅 변호사(54·21기)가 법무법인 율촌의 새로운 공동 대표변호사로 선임됐다.

율촌은 지난 11일 파트너 총회를 거쳐 이들 3명을 대표변호사로 선임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임기는 내년 2월부터 3년이다. 윤용섭 변호사가 향후 2년간 총괄대표를 맡고, 이어 강석훈 변호사가 다음 총괄대표로 내정됐다. 현재 우창록·윤세리 대표변호사는 임기가 끝나면 고문변호사로 남는다.
서울서부지원 부장판사를 마치고 1999년 율촌에 영입된 윤용섭 총괄대표는 율촌 송무그룹의 발전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강석훈 대표는 1990년 서울남부지법 판사를 시작해 서울고등법원과 대법원 등에서 판사로 재직했다. 2007년 율촌에 합류해 세간의 주목을 받는 사건 사례를 다수 이끌어 냈다. 율촌이 ‘조세부문 강자’로 명성을 날리는 데 공헌했다. 율촌 기업법무 및 금융그룹을 이끌고 있는 윤희웅 대표는 대규모 기업 인수합병(M&A)을 성사시켜 주목받았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