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전국 평균 낙찰가율 72.2%
7월 70.4% 최저치 찍고 반등
지난달 전국 법원경매 평균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과 평균 응찰자 수가 모두 전월보다 올랐다.

12일 법원경매 정보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법원경매 전국 평균 낙찰가율은 72.2%로 전월 대비 1.8%포인트 올랐다. 전국 경매 평균 낙찰가율은 지난 6월부터 하락해 7월 70.4%로 올해 최저치를 기록했으나 지난달 반등했다. 지난달 평균 응찰자 수는 7월보다 0.2명 늘어난 3.7명이었다. 전국 진행물건 수는 전월 대비 200여 건 줄어 9931건을 기록했다. 작년 8월(8226건)보다는 소폭 상승한 수치다.

지난달 전국 주거시설 낙찰가율과 평균 응찰자 수는 각각 84.6%와 5.0명을 냈다. 서울 주거시설 낙찰가율은 전월보다 4.8%포인트 상승해 100.9%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105.5%로 역대 최고기록을 세웠다.

7월 연중 최저치를 기록한 전국 토지 낙찰가율은 지난달 7.3%포인트 반등해 72.8%를 기록했다. 지난해 3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세다.
서울과 인천 토지 낙찰가율은 각각 12.1%포인트, 19.6%포인트 상승한 73.2%, 92.7%를 기록했다. 강원 토지는 7월 낙찰가율(40.1%)보다 두 배 이상인 81.8%를 기록했다. 반면 대구와 대전은 전월 대비 30%포인트 이상 낙찰가율이 감소해 72.4%, 37.1%를 나타냈다. 진행 건수가 많지 않은 데다 이달 경매에 나온 물건의 규모와 지목, 권리관계 등이 천차만별이라 평균 낙찰가율 격차가 컸다는 분석이다.

전국 업무상업시설 낙찰가율은 전월 대비 6.3%포인트 증가한 71.4%를 냈다. 올 들어 두 번째로 높은 수치다. 서울 업무상업시설 낙찰가율은 전월 대비 19.7%포인트 상승한 85.1%로 나타났다. 광주와 부산 업무상업시설 낙찰가율도 전월 대비 20%포인트씩 상승했다. 부산은 83.8%, 광주는 75.2%를 기록했다.

박은영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일반 매매시장의 매물이 씨가 마르면서 경매시장에 투자자가 몰리고 있다”며 “지역별로 온도 차가 심해 ‘묻지마 낙찰’은 하지 않는 게 좋다”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