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이 동반성장펀드 등 협력회사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업계 최대 규모인 2000억원으로 확대한다고 12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10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를 조성해 협력사의 자금난 해소를 지원하고 있다. 현대건설이 시중 금융회사에 자금을 예치하면 해당 은행에 대출을 요청한 협력업체의 금융비용을 시중 금리보다 1% 이상 절감해주는 방식이다.

지난해 업계 최초로 도입한 해외 동반진출 협력사 금융지원 프로그램도 720억원 규모로 확대했다. 또 일시적인 자금 부족을 겪는 협력사에 무이자로 자금을 지원하는 규모를 올해 300억원으로 늘렸다.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디지털경제 시대에 사람과 기업, 거버넌스가 즐겁게 어우러지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