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의지를 거듭 피력했다.

그는 이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 연설을 통해 북한 문제와 관련해 "상호불신이라는 껍데기를 깨고 한걸음 나아가고, 마지막은 김 위원장과 마주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지지통신이 전했다.

그러면서도 아베 총리는 "현재 북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정해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부연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6월 열린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북한이) 이 기회를 반드시 잡기를 바란다"고 말해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와 미국의 대북 안전보장'이라는 합의가 이행되길 기대했다.

그는 오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해 김 위원장과 회담하는 데 대해서는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 행동으로 연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