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제동이 '오늘밤 김제동'에서 만난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특별한' 부탁을 했다고 밝혔다.

12일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열린 KBS 시사토크쇼 '오늘밤 김제동'의 기자간담회에서 김제동은 "방송에서 원유철 의원에게 '생각보다 편향적이지 않죠?'라고 말한 부분은 대본에 없었다"고 전했다.

그는 "원 의원이 말씀을 잘해주셔서 고마웠다. (편향적이지 않다고) 소문을 많이 내달라고 했다. 적극적으로 의원들이 나와 얘기 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제작진은 "김제동이 자유롭게 놀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주는 것이 저희의 일"이라며 "정성들여 짠 코너들이 있고, 김제동이 인터뷰이와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시간도 마련했다"고 프로그램에 대해 소개했다.

'오늘밤 김제동'은 하루에도 수만 건씩 쏟아지는 이슈를 밤마다 짚어내며 시청자와 소통하는 젊은 프로그램을 표방한다. 지난 10일 2.8%(닐슨코리아 기준)로 출발해 11일 2.3%의 시청률을 보였다.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매일 밤 11시 30분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