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VOA “유엔 제출 판문점 선언, 원문과 달라”/ 외교부 “원문에 충실한 공식 번역본”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2일 “남북한이 유엔에 공동 제출한 판문점 선언의 영문 번역본이 청와대의 기존 번역본과 다르다”고 보도해 한때 논란이 일었다.

VOA는 12일 “남북한이 유엔에 공동으로 제출한 판문점 선언은 ‘연내 종전선언’ 합의를 기정사실로 하고 있다”며 “이는 청와대가 4·27 남북정상회담 직후 공개한 영문 번역본과 달라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엔에 제출된 판문점 선언 영문 번역본엔 “남북은 정전협정 65주년이 되는 올해 종전선언을 하고,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하고 항구적이고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남·북·미가 관여하는 3자 혹은 미·중을 포함한 4자 회담 개최를 적극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돼 있다. 청와대 번역본엔 “정전 65주년이 되는 올해 남북은 종전선언, 정전협정의 평화협정 전환, 항구적이고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3자 혹은 4자 회담을 적극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돼 있다. VOA는 이 문구에 대해 “연내 종전선언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는 북한 측 입장이 반영된 것”이라 주장했다.

하지만 정부는 “이번 논란은 VOA가 청와대의 번역본 초안에 해당하는 비공식 문건과 단순 비교하면서 오해가 빚어진 것”이라고 반박했다. 실제 청와대가 이후 공식 문건으로 올린 ‘2018 남북정상회담 결과’엔 주요 합의사항으로 “올해 안에 종전선언을 한다”는 문구가 여러 차례 등장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남북은 4·27 남북정상회담 판문점 선언상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이 되는 올해에 종전을 선언하기로 합의했다”며 “유엔에 제출된 판문점 선언 영문본은 남북이 합의한 국문본에 충실한 번역본”이라고 밝혔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